도서출판 문학공원, ‘스토리문학’ 104호 발간… 메인스토리에서 권갑하 시인 취재하다

2020-06-04 18:05 출처: 도서출판 문학공원

스토리문학 104호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04일 --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2004년 6월에 창간한 종합문예지 ‘스토리문학’ 104호 메인스토리에서 권갑하 시인을 취재하였다.

시조문학의 르네상스를 꿈꾸는 문단의 새로운 젊은 리더 권갑하 시인은 1958년 문경에서 출생해 농협중앙회와 농민신문사에서 근무했으며 고려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 한양대 대학원에서 문화콘텐츠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5년 ‘나래시조’ 동인으로 창작 활동을 시작해 1991년 ‘시조문학’ 2회 천료, 1992년 1월 ‘조선일보’와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으로 문단에 데뷔했다.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시집에 오른 사랑 테마의 첫 시조집 ‘단 하루의 사랑을 위해 천년을 기다릴 수 있다면’을 비롯해 현대인의 고독과 소외, 인간성 상실을 다룬 ‘세한의 저녁’과 ‘외등의 시간’, 다문화 이주여성의 삶을 테마로 한 ‘아름다운 공존’, 발해 유적지를 겨울 혹한기에 답사하고 쓴 ‘겨울 발해’ 등을 출간했다.

시조문학상으로 최고의 권위를 지닌 제30회(2011년) 중앙시조대상을 일찌감치 수상했으며 나래시조시인협회 회장, 한국시조시인협회 부이사장 등을 거쳐 2015년 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회장에 선출되었고 2019년에는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에 당선되었다. 이렇게 시인은 직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면서도 왕성한 개인적 창작 활동을 중심으로 여름시인학교 개최와 시노래 기획 공연 등 시조문학 대중화 운동에도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는 현재 농협중앙회 도농협동연수원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그 외 읽을거리로는 고려대 평생교육원에서 시 창작을 강의하고 있는 김순진 시인의 15번째 저시인 시집 ‘더듬이 주식회사’(문학공원)에 대한 유승우 교수의 작품해설, 월간 ‘시문학’ 출신인 권은중 시인의 첫시집 ‘물음표를 줍다’(시와표현)에 대한 마경덕 시인의 작품해설 그리고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가인 한명원 시인의 첫 시집 ‘거절하는 몇 가지 방법’(실천문학사)에 대한 이승하 교수의 작품해설이 실려 있다.

한편 이번 ‘스토리문학’ 104호에는 고은옥, 김기순, 김재수, 박철봉, 이정일 씨가 시인으로 등단하였으며 권영분, 김장호, 김탁기, 문영이, 한미화 씨가 수필가로 등단하였다.

그 외 김신영, 최경선, 김진원, 서봉교, 유현숙, 신순임, 강지희, 함국환, 오세주, 장석봉,, 허용회, 이범용, 김애숙, 박숙경, 이계선, 김경린, 한상연, 홍순화, 문현숙, 김애란, 박용진, 서동석, 서병국, 문이례, 시인의 신작시가 2편씩 실렸으며 임채성, 김샴, 김태경, 김승규, 김상규, 서희정, 김태선 시인의 신작시조 2편씩과, 박서영 소설가의 단편소설 ‘욕망의 혀’ 그리고 홍성래, 이주옥, 구수현, 원숙자 수필가의 수필 1편씩도 실려 신선한 읽을거리가 된다. 최근 들어 연재하고 있는 김경식 평론가의 ‘권일송론’도 주목받고 있다.

‘스토리문학’은 김순진 발행인이 2004년 6월에 월간으로 창간하여 2013년에 계간으로 전환되었으며 2019년부터 반년간지로 전환해 발행되고 있다(360페이지, 정가 1만5000원).

도서출판 문학공원 개요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문학관련 전문출판사로서 종합문예지 을 17년째 발행해 오고 있으며, 한국스토리문인협회라는 단체의 메인 출판사이다. 대표 김순진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은평예총 회장, 은평문인협회 명예회장, 중앙대문인회 수석부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시 창작을 강의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